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1일 14시 18분 KST

2017년에 나온 브레이브걸스 '롤린'이 '밀보드' 푸시에 힘입어 4년 만의 역주행에 성공했다

이번 연휴 가장 뜨거웠던 걸그룹.

뉴스1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2017년 발표곡 ‘롤린’이 역주행에 제대로 성공했다.

대표적 ‘군통령’ 중 하나인 브레이브걸스는 대중적으로 크게 빛을 보진 못했지만 숨겨진 명곡들이 많은 것으로 이미 온라인 상에서는 유명한 걸그룹이다.

최근 ‘롤린‘의 역주행 기미가 보이던 참에 가수 무대 영상 댓글 모음을 제공하는 유튜브 ‘비디터‘에 이들의 영상이 올라오자 군 생활을 하며 이 곡을 들은 기억을 떠올리는 네티즌들의 증언이 빗발쳤다. ”군 생활을 ‘롤린’ 하나로 버텼다”, ”군대 선임이 후임에게 ‘롤린’을 인수인계했다”는 내용의 댓글이 가장 많았다.

이에 힘입어 발표 당시 차트에 진입하지 못했던 ‘롤린’은 단숨에 주요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상위권으로 뛰어오르더니 끝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곡을 만든 프로듀서 용감한형제는 1일 이데일리에 “어안이 벙벙하다. 숨은 명곡으로 평가받던 곡이 뒤늦게 빛을 보게 돼 뿌듯하기도 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롤린’은 군장병분들 사이에서 특히 반응이 좋았던 곡이었다. 브레이브걸스의 군부대 위문공연 영상을 모니터링하며 아이돌 팬분들보다 10배는 더 열광적인 군 장병분들의 호응에 놀란 적도 많다”며 “‘군인 픽(PICK)’의 힘이 대단한 것 같다. 댓글 모음 영상을 보니 군대 내에서 ‘롤린’을 후임에게 인수인계해주는 문화도 있다고 하더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