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9일 11시 57분 KST

브래드 피트가 'SNL'에서 트럼프의 '살균제 주입' 발언을 비판했다 (영상)

미국의 코로나19 대응 수장, 파우치 박사를 연기했다

SNL

배우 브래드 피트가 미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총괄을 맡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을 연기했다.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의 지난 25일 방송에서다.

파우치 박사로 분한 피트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잘못된 정보들이 있다”며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실언들을 지적했다. ”어느날 기적처럼 사라질 것이다”, ”누구나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검사는 아름답다(beautiful)”는 발언들이다. 

피트는 트럼프의 이같은 발언들에 대해 기적을 기대하는 것이 최우선 전략이 되어서는 안 되며, 실제로는 검사 키트 수가 부족하고, ‘아름답다’는 말은 그럴 때 쓰는 것이 아니라고 평했다.

특히 ‘살균제 인체 주입’ 발언에 대해서는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는 지난주 코로나19 백악관 브리핑 중 ‘살균제를 몸에 주사로 주입하거나 강한 빛을 쬐면 어떠냐’는 말을 했다가 큰 파문을 불러왔다. 락스 등 살균제를 마시는 행위는 인체에 치명적이며 사망에도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가발과 안경을 벗고 본인의 모습으로 돌아온 피트는 ”이런 힘든 시기에 파우치 박사와 최전선의 의료진께 감사하다”는 말로 콩트를 마쳤다.

SNL/Access

피트의 이번 출연은 앞서 파우치 박사가 언론 인터뷰 중 ‘브래드 피트와 벤 스틸러가 본인을 연기한다면 둘 중 누가 좋겠냐’는 질문에 피트를 택한 데서 힌트를 얻어 성사됐다.

25일 방송 후 파우치 박사는 액세스와의 인터뷰에서 ‘평소 브래드 피트의 팬‘이라며 ‘좋은 배우일뿐 아니라 나와 의료진에게 감사를 전해주신 품격 있는 분’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트럼프를 비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용에 대해서는 ”그가 말한 것들은 다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라며 ”잘 정리했다”고 말했다.

아래에서 피트의 연기 모습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