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7일 13시 07분 KST

"대한민국 영화사 아닌 개인의 승리": 봉준호 감독이 윤여정의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을 평가했다

한 번 쯤 생각해 볼 화두.

Getty
봉준호 감독, 배우 윤여정

봉준호 감독이 배우 윤여정의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봉준호 감독은 26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가 지난해에 이어 오스카 시상식에 진출한 것을 두고 “2년 연속이란 표현보다는 ‘미나리’라는 작품의 뛰어남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트렌드나 아시아, 한국 콘셉트로 묶는 것 보다는 ‘미나리’만의 훌륭함으로 상을 받게 된 것 같다”면서 ”공교롭게도 미국에 있는 감독이 한국 이민자들을 다룬 이야기다보니 한국이 주목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영화 102년 역사상 최초로 한국 배우가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쥔 것에 대해 ”한국 영화사라는 거창한 잣대보다는 윤여정 선배님 개인의 승리라는 생각”이라며 ”오스카를 목적으로 작품을 선택하고 연기 활동을 해오신 게 아니라 반세기 넘는 50년 동안 연기 생활을 성실하게 해오셨는데 뒤늦게 아카데미에서 부지런함을 떨어서 찾아와 상을 드린 것이다. 이미 내공과 역량과 연기의 훌륭함을 갖추고 계셨던 분이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또한 봉 감독은 ”베니스 영화제 강수연, 칸 영화제 전도연, 베를린 영화제 김민희가 있었는데 오스카가 한국의 배우를 뒤늦게 알아본 것”이라며 ”(오스카는) 국제 영화제가 아니긴 하지만 전 세계의 훌륭한 배우들에게 상을 주고 있다. 오스카가 뒤늦은 감은 있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나리‘가 오스카 ‘작품상’ 후보가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것을 두고 ‘국적 논란’이 일었던 것에 대해서도 봉 감독은 언급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서류상으로 국적을 나누면 영화 투자 제작비 비중으로 기준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도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고, 한국 교포 감독님이 자전적 이야기로 스토리를 써내려 간 것이고 한국 정서가 있는 것으로 봐서 한국 영화라고도 볼 수 있다. 작품이 훌륭할 수록 국적을 초월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윤여정이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따낸 26일(한국시각) 지난해 수상자 자격으로 감독상 시상에 나서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