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7일 11시 18분 KST

봉준호 감독이 '아이리시맨' 골든글로브 수상 불발에 충격받았다고 밝혔다

골든글로브 시상식 직후 한국 취재진과 만났다.

봉준호 감독이 골든글로브 수상 결과로 인해 굉장히 충격받았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5일 저녁(현지시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직후 진행된 한국 매체 간담회 도중 칸 영화제와 골든글로브를 비교하는 과정에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언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이날 ”(골든글로브에서의) 경합이 더 무시무시한 느낌”이라면서 ”마틴 스콜세지, (쿠엔틴) 타란티노 이런 분들이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아이리시맨’은 스콜세지 감독의 걸작이고 저도 응원하는 영화인데 상을 하나도 못 받고 돌아가는 걸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연출한 넷플릭스 영화 ‘아이리시맨’은 작품상(드라마), 감독상, 남우조연상(영화 부문, 알 파치노와 조 페시가 후보로 지명됐다), 각본상까지 총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으나 수상이 모조리 불발되고 말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이날 외국어영화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 영화가 골든글로브상을 품에 안은 건 ‘기생충’이 최초다. 후보에 오른 것 또한 최초였다. 

Chris Pizzello/Invision/AP
봉준호

‘기생충’ 팀은 이제 오스카(아카데미상) 진출을 앞두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 시스템이 칸처럼 9명의 심사위원이 일주일간 20편의 경쟁 부문 영화를 보고 심사하는 게 아니라 한 해 동안 나온 모든 영화를 대상으로 투표권자만 8천명에 육박한다”라며 오스카 캠페인을 ”선거운동”에 비유했다.

그는 ”우리도 엉겁결에 강제등판처럼 캠페인의 파도에 휩쓸려 들어간 느낌”이라면서 ”이걸 목표로 달려온 건 아니지만 이왕 상황이 이렇게 됐으니 오스카에서도 어떤 좋은 결과가 온다면 한국 영화 산업 측면에 나름의 또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강호 역시 ”‘메인은 오스카’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라며 골든글로브에서 감독상 수상이 불발된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에서는 꼭 달성하리라고 생각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스카 최종 후보는 오는 13일 발표되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 9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개최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