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09일 15시 24분 KST

문대통령 지지율 역대 최저로 끌어내린 '3대 악재' 분석(리얼미터 조사)

58%로 취임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58%로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9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밝혔다. 청와대는 ”민심을 겸허히 수용할 것”이라며 바짝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리얼미터는 이날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19살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8월2주차 주중동향′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를 보면, 문 대통령의 취임 66주차 국정주행 지지율은 지난주(63.2%)보다 5.2%포인트 내린 58.0%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4%p 오른 35.8%로 집계됐다.

일간 집계를 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6일 63.2%에서 정부의 ‘한시적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방식과 수준을 둘러싼 비판 여론이 확산됐던 7일 58.7%(35.2%)로 하락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의 ‘은산분리 규제완화’ 방침을 둘러싼 논란이 있던 8일에도 57.3%(36.2%)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하락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가 확산되고, 정부의 한시적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방식이 문 대통령의 전기요금 인하 지시로 고조됐던 기대감에 미치지 못해 비판여론이 비등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드루킹 수사와 전기요금 대처 미흡, 은산분리 논란 등 ‘3대 악재’가 겹치며 문 대통령 지지율을 역대 최저로 끌어내렸다는 분석이다.

세부적으로는 중도층(62.8%→56.0%)과 보수층(38.6%→32.0%)에서 지난주보다 6%포인트 넘게 하락했고, 진보층(82.7%→79.8%)도 2.9%포인트 떨어졌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5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월25일 59.8%에 이어 두번째다. 

청와대는 60% 선이 깨진 데 더해 역대 최저치로 지지율이 떨어지자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나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임종석 실장 주재 현안점검회의에서도 문 대통령 지지율에 관한 보고가 이뤄졌다. 임 실장을 포함한 청와대 참모진들은 지지율 하락 원인을 최근 폭염, BMW 차량 화재사건 등 민생현안에 대한 청와대와 정부의 대응 속도가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자성 및 개선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 실장은 회의에서 ”민생 현안에 관련한 정부의 대처가 민심에 부합할 정도로 신속했는지,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