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8일 15시 31분 KST

감기몸살 걸린 문대통령이 이틀 연차휴가를 냈다

28~29일 관저에 머문다.

뉴스1

감기몸살에 걸린 문재인 대통령이 이틀 연차 휴가를 냈다. 28~29일 이틀 간 어떤 보고도 받지 않고 휴식을 취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틀 동안 연차 휴가를 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쉬시는 동안에는 어떤 보고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정식 보고서는 물론 메모 형태의 보고도 일절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 ”어제 저녁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관저에 들어가 대통령을 뵈었다”며 ”기력을 회복해 가는 중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휴가 기간 관저에 계속 머무를 것으로 알려졌다고 뉴스1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위기관리와 직결된 문제가 생기면 (보고를)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예외적인 것이고, 통상적인 보고를 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대통령의 건강 상태는 비밀이 아니냐. 청와대에서 발표해도 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비밀인지 아닌지는 확인해 보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이 이미 잡혀있는 공개 일정에 불참할 경우 (그 사유에 대해) 침묵하고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27일 오후 일정 관련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로 몸살감기에 걸렸다”며 ”청와대 주치의가 대통령께 주말까지 휴식을 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 데 따라 대통령의 목요일, 금요일 일정을 취소 및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