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24일 23시 57분 KST

청와대는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한 트럼프의 의중을 파악 중이다

문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을 긴급 소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각)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청와대는 ”의미 파악을 시도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SAUL LOEB via Getty Images

뉴스1에 따르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그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고 시도 중”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을 관저로 긴급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는 앞서 백악관을 통해 공개한 서한에서 최근 북한이 보인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 때문에 오랫동안 계획해왔던 회담을 지금 개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꼈다”라며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미정상회담은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