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2일 1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2일 14시 59분 KST

라이언 쿠글러가 여성판 '블랙 팬서' 제작 가능성을 언급했다

와칸다 포에버!

영화 ‘블랙팬서‘를 봤다면, 국왕의 호위 무사인 오코예와 스파이인 나키아, 와칸다의 과학 기술을 담당하는 슈리가 주인공인 티찰라보다도 더 매력적으로 느껴졌을 것이다. 특히 오코예와 슈리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도 큰 활약을 보여주면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그 때문에 여성판 ‘블랙팬서’가 만들어지기를 바라는 팬들의 열망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에 ‘블랙팬서’를 연출한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직접 입을 열었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쿠글러는 지난 10일(현지시각)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열린 마스터 클래스에서 ‘블랙팬서’ 속 여성 캐릭터들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이날 영화 속 여성 캐릭터가 남성 캐릭터만큼 중요하냐는 질문에 ”여성들이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다. 티찰라는 아예 나오지 않고 여성들의 여정만을 따라가는 부분이 있을 정도였으니까. 개인적으로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부분 중 하나다.”라고 답했다. 

쿠글러는 만약 여성판 ‘블랙팬서’가 만들어진다면 자신이 연출을 맡겠다고도 말했다.

”그런 기회가 생긴다면 정말 멋질 것이다. 코믹스에서도 스핀오프가 있지 않았는가. 도라 밀라제는 최초의 진정한 와칸다인이었다. 정말 강렬하고 독특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영화가 더 있었으면 좋겠다.”

한편, ‘블랙팬서‘는 역대 마블 영화 중 북미 흥행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블랙팬서‘는 ‘타이타닉’을 제치고 역대 북미 박스오피스 3위 자리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