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8일 10시 44분 KST

'위험한 흑마술' 사기에 속아 6억원을 날린 영국 여성

사기꾼은 자신의 전화번호와 문자를 모두 지우라고 피해자에게 지시했다

MET POLICE
경찰이 '흑마술' 사기 사건 관련해 수배 중인 무함마드 아슈라프

영국 경찰은 ‘위험한 흑마술’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준다는 약속으로 거액 사기에 성공한 범인을 수배 중이다. 피해자가 ‘서비스’ 사례비로 지불한 돈은 약 6억원(영화 40만 파운드)으로 추정된다.

무함마드 아슈라프를 수배자로 지목한 경찰은 그의 사진을 공개했다. 경찰은 아슈라프가 2013년 4월에서 2015년 11월 사이 한 57세 여성을 상대로 사기를 쳤다고 보고 있다. 

여성은 2013년에 우연한 편지를 받았다. ”위험한 흑마술 피해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경찰에 의하면 여성은 이 광고성 편지에 실린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구체적으로 알고자” 연락했다는 것이다.

여성에 의하면 그녀는 얼마 후 한 남성을 사우스홀에서 만났다. 그리고 위험한 흑마술에서 벗어나게 해주겠다는 약속 대가로 약 50만원을 지불했다. 그녀는 한 번이면 끝날 일이라고 믿었다.

그런데 일주일 후 남성으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 남성은 ”그녀의 문제가 너무나 복잡해서 모두 해소하려면 돈이 더 많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약 1억 4천만원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여성은 남성의 요청을 이상하게 여겼지만 결국 9천만원의 현찰을 그에게 넘기고 말았다.

그리고 2015년 11월까지 한 달에 두 번 정도 남성을 만나면서 그에게 계속 돈을 줬다. 

그녀에 의하면 남성이 자기를 직접 만나지 못 할 경우에는 아슈라프가 만남 장소에 대신 나왔다. 그런데 11월 말 아슈라프는 그녀에게 동업자가 죽었다고 알렸다.

아슈라프는 또 자기 전화번호와 문자를 모두 지우라고 여성에게 지시했다. 그녀가 그 이유를 묻자 아슈라프는 ”추가로 할 일”이 있어 인도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은 이 시점에서 아슈라프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37세 아슈라프에 대해 거취가 불분명한 인물로서 이번 사기 사건을 홀로 주도한 것 같다고 허프포스트에 설명했다.

여성은 사건을 경찰에 알린 3주 후쯤 파란 현대 자동차를 타고 지나가는 아슈라프를 봤노라고 경찰에 알렸다. 차량번호는 AD14 NAZ였다. 

경찰은 몇 년 전에 일어난 사기 사건이지만 용의자 수배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슈라프는 아시아인으로 추정되며 여성이 그를 마지막으로 목격했을 때 수염을 기르고 있었다. 미들랜즈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그는 알리라는 가명을 사용한 바 있다.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