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8일 1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18일 15시 40분 KST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내일(19일) 서울 상공에서 '추모비행' 연습을 한다

장진호 전투 영웅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사진은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비행을 하고 있다. 2019년 2월25일.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19일과 27일 서울 상공을 비행할 예정이라고 공군이 18일 밝혔다. 서울 시내에서 전투기 소리가 크게 들릴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비행은 6·25전쟁 70주년과 장진호 전투 70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행사’의 추모비행을 위해 마련됐다. 19일에는 사전 연습비행을, 27일에는 본 행사 비행을 각각 진행한다.

블랙이글스는 행사 당일인 27일에는 오후 2시40분부터 3시10분까지 약 30분간 비행을 실시한다.

19일에는 오전 10시부터 10시30분까지 연습 비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비행경로는 서초구-관악구-용산구-마포구-성북구-동대문구 순이다. 2000~3000피트(약 600~900미터) 상공에서 진입해 가장 낮게는 1000피트(약 300미터)까지 저공 비행을 할 예정인 만큼 서울 시내에서 전투기 소리가 크게 들릴 수 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공군은 ”비행 중 서울 시내 항공기 소음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사전연습이 기상 악화 등으로 취소될 경우에 대비해 1차 예비일은 19일 오후 2시~2시30분으로, 2차 예비일은 20일 오후 3시20분~3시50분으로 마련됐다.

장진호 전투는 6·25전쟁에서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로 기록되어 있다. 함경남도 장진저수지 인근에서 혹독한 추위 속에 미국 제1해병사단을 비롯한 UN참전군 병력 3만여명이 중국군 병력 12만명의 포위를 뚫고 함경남도 흥남으로 철수한 17일 간의 작전을 가리킨다.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