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8일 11시 49분 KST

부산에서 "유튜브 BJ가 사람 죽이러 가며 생방송 중"이라는 신고가 잇따랐다

출동한 경찰 앞에서 노상방뇨하는 모습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뉴스1
부산 사상경찰서.

28일 새벽 2시2분께 부산경찰청 112 신고센터에 잇따라 5건의 ‘살인 위협’ 신고가 접수됐다. ”개인 유튜브 방송을 보고 있는데, BJ가 사람을 죽이러 간다고 한다. 현재 택시를 타고 가고 있고 거의 주변에 다 왔다”는 내용의 신고였다.

뉴시스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유튜브 개인채널 BJ인 A(49)씨의 포커 게임 관련 라이브 방송을 보다가 112를 눌렀다. A씨는 실시간 방송 도중 평소 알고 지내던 채널 구독자 B씨와 시비가 붙었고, 직접 B씨와 ”한판 붙으러 간다”며 이동 과정을 중계했다. 그러자 위협을 받은 당사자인 B씨와 방송을 보던 다른 구독자들이 잇따라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부산 사상구 주례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휴대전화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을 확인하고 곧바로 출동했다. 그러나 A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방송 중 잘못한 것이 있으면 현행범으로 체포하라”며 항의했다. 경찰이 보는 앞에서 노상방뇨를 하기도 했다. A씨는 이런 행위를 모두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그렇지만, 경찰은 A씨를 체포해 연행하지 않고 엄중경고 뒤 귀가 처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A씨가 위험한 물건을 소지하고 있지 않은 데다 “B씨가 오라고 해서 왔으며, 보복하러 온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하는 등 범죄 관련 혐의가 확인되지 않아 엄중경고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다만 노상방뇨에 대해서는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범칙금 5만원을 통고 처분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게임사이트에서 서로 알게 된 사이로 A씨의 게임 진행방식과 관련해 B씨가 의혹을 제기하자 시비가 오프라인까지 이어지며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