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12일 11시 05분 KST

빌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되면 "세계적 공공재"로 분류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해 관심을 모았던 빌 게이츠

PA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 빌 게이츠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개발되면 ”세계적인 공공재”로 분류돼야 한다고 12일 주장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한 뒤 2일 만이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날 연합뉴스를 비롯해 세계 주요국 언론사에 실은 특별기고문에서 ”팬데믹 상황을 종식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갖게 하는 것뿐”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어 ”중요하게 다뤄야 할 문제는 가격”이라며 ”어떠한 코로나19 백신이든 ‘세계적인 공공재’로 다뤄져야 하고, 적정한 가격으로 모두가 접근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이츠 이사장은 주요 20개국(G20) 지도자들에게 백신을 만들어내기 위한 연구개발(R&D)기금에 투자하겠다는 ”의미 있는 공여 약속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또, ”전 세계적 공동대응을 통해 이 바이러스와 싸워나가야 한다”며 주요 20개국(G20)에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그는 ▲마스크, 장갑, 진단 키트 등 자원의 효율적으로 배분 ▲백신 연구개발(R&D) 기금투자 ▲백신 가격 및 물류 등 치밀한 계획 등을 주문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