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남자는 46년간 빅맥 3만 개를 먹었다

'빅맥 맨'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46년간 맥도널드의 대표 햄버거인 ‘빅맥’을 3만개 먹은 한 60대 미국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미국 위스콘신주 중부 폰듀랙에 사는 은퇴한 교도관 도널드 고스키(64)다.

고스키는 지난 4일(현지시각) 자택 인근 맥도널드 매장에서 주민들과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생애 3만개째 빅맥을 먹었다고 지역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 매장은 고스키가 46년 전 18살 때 생애 처음으로 얻은 차를 몰고 달려와 빅맥 9개를 먹은 곳이다.

고스키는 처음 빅맥을 먹은 뒤 365일 만에 1천개 기록을 세웠고, 2016년 8월에는 2만8788개째를 먹으며 빅맥 소비 기네스 세계기록을 세운 바 있다. 그는 햄버거를 너무 많이 먹는다고 걱정했던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와, 눈폭풍을 헤치고 차를 몰고 갔더니 맥도널드 매장이 문 닫았을 때 등 며칠을 빼고는 매일 햄버거를 먹었다. 하루 평균 2개씩 빅맥을 먹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는 이를 뒷받침할 증거로 오래된 빅맥 포장지와 박스, 영수증 등을 제시했다.

그는 아내에게 청혼도 맥도널드 매장 주차장에 있는 노란색 M자 로고 ‘골든 아치’ 아래에서 했다. 맥도널드의 경쟁사인 버거킹의 대표 상품 ‘와퍼’는 딱 한 번 먹어봤다고 한다. 고스키는 “누가 와퍼를 먹으면 5달러를 주겠다길래 와퍼를 먹고, 그 돈으로 맥도널드 빅맥을 사 먹었다”고 했다.

고스키는 하루 세끼 맥도널드 햄버거만 먹으며 자신 몸의 변화를 관찰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수퍼사이즈 미‘(2005년)에 ‘빅맥 전문가’로 출연한 적도 있다. 그는 이 영화에서 자신이 빅맥을 얼마나 좋아하는지를 설명하면서 “내가 먹는 끼니의 약 90%가 빅맥일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은 괜찮을까? 고스키는 “사람들이 나를 놀리지만 신경쓰지 않는다”며 “최근 건강검진에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았고 혈압도 완벽했다”고 말했다. 그는 2006년에는 샌디에고 마라톤에 출전해 2만1387번째 빅맥을 손에 들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맥도널드사는 고스키에 축하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맥도널드 본사 관계자는 지역지인 폰듀랙에 “우리는 맥도널드의 상징인 빅맥에 대한 고스키의 열정을 사랑하며, 그의 변함없는 충성도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