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1월 02일 15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02일 15시 02분 KST

[화보] 미국 대선 D-2 : 트럼프와 바이든의 하루 (11월1일 일정)

트럼프는 경합주 5곳에서 유세를 벌였고, 바이든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에 집중했다.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선거를 이틀 앞둔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를 하고 있다. 히코리,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1일.

미국 대선이 불과 이틀 앞으로 다가온 1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합주 다섯 곳에서 유세를 벌이는 강행군을 펼쳤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는 미국 독립선언의 산실 필라델피아에서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트럼프는 이날 미시간,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 플로리다주에서 무려 다섯 차례의 현장 유세를 벌였다. 마지막 유세 일정이 밤 11시에 시작해 새벽 1시쯤 끝났을 정도로 그야말로 강행군이었다.

반면 바이든은 이번 대선의 최대 승부처 중 하나이자 전날 트럼프가 구석구석 훑고 지나간 펜실베이니아주에 머물며 유세를 벌였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바이든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바이든은 이곳에서 승리하면 승리의 큰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이날까지 미국에서는 역대 최다인 9320만명이 이미 우편투표와 사전투표 등으로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권자의 40%에 달하는 규모로, 전체 투표율은 그 어느 때보다 높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널드 트럼프

트럼프는 이날 아침 8시에 백악관을 나섰다. 곧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올라탄 그는 미시간(선거인단 16명), 아이오와(6명), 노스캐롤라이나(15명), 조지아(16명), 플로리다(29명)주를 차례로 방문하는 숨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마지막 유세는 밤 12시50분이 되어서야 끝났다. 

이 다섯 개 주는 4년 전에 트럼프가 모두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꺾고 승리했던 곳이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는 트럼프가 방어전을 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론조사 집계 평균(리얼클리어폴리틱스)을 보면, 트럼프는 미시간에서 바이든에게 오차범위 바깥으로 밀리고 있고, 아이오와에서는 오차범위 내로 근소하고 앞서고 있다.

줄곧 접전을 벌여왔던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바이든을 맹렬히 추격하며 사실상 동률을 이루고 있으며 조지아에서는 바이든에게 역전을 허용한 이후 격차를 좁히며 역시 접전을 벌이고 있다. 플로리다에서도 바이든과 오차범위 내로 밀리며 초박빙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트럼프는 이날 유세에서도 대선 불복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선거 당일 밤에 ”결과를 알 수 있어야 한다”는 말로 근거 없는 우편투표 부정선거 의혹을 재차 제기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역대 최다 규모의 우편투표가 몰린 탓에 선거 당일에 개표 결과가 나오지 않는 지역이 많다. 우편투표 급증으로 개표는 당연히 늦어질 수밖에 없으며, 개표 지연은 ‘투표 조작’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한편 트럼프는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2일에도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미시간주를 찾는 강행군을 이어갈 예정이다.

 

워싱턴, 미시간주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첫 현장 유세가 열린 미시간 스포츠스타공원에 들어서고 있다. 워싱턴, 미시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바람이 많이 불고 쌀쌀한 날씨 속에서 유세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이 춥다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워싱턴, 미시간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이날 유세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가 합류했다. 워싱턴, 미시간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워싱턴, 미시간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워싱턴, 미시간주. 2020년 11월1일.

 

더뷰크리저널공항, 아이오와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아이오와주의 교외도시 더뷰크에 위치한 공항에서 두 번째 유세 일정을 소화했다. 더뷰크, 아이오와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더뷰크, 아이오와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더뷰크, 아이오와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더뷰크, 아이오와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더뷰크, 아이오와주. 2020년 11월1일.

 

히코리리저널공항, 노스캐롤라이나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주로 이동해 세 번째 유세에 나섰다. 이미 해가 저물었지만, 아직 두 개의 일정이 더 남아 있다. 히코리,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1일.
Michael Ciaglo via Getty Images
히코리,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1일.
Michael Ciaglo via Getty Images
히코리,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1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히코리,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1일.

 

리처드 B. 러셀공항, 조지아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저녁 8시30분에 조지아주 롬에 위치한 리처드 B. 러셀공항에서 이날 네 번째 유세를 시작했다. 롬, 조지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롬, 조지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롬, 조지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롬, 조지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롬, 조지아주. 2020년 11월1일.

 

 

마이애미-오파로카공항, 플로리다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밤 11시부터 이날 다섯 번째 유세를 시작했다. 유세는 다음날 새벽 1시가 거의 다 되어서야 끝났다. 오파로카, 플로리다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오파로카, 플로리다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오파로카, 플로리다주. 2020년 11월2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오파로카, 플로리다주. 2020년 11월2일.
Joe Raedle via Getty Images
오파로카, 플로리다주. 2020년 11월1일.

 

 

조 바이든

바이든은 이날 오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자택 인근 교회에서 주일 예배를 마친 뒤 펜실베이니아주로 향했다.

20명의 선거인단이 걸려 있는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번 대선에서 플로리다주와 함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지역이다.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은 오차범위 밖 리드를 유지하고 있지만 마음을 놓을 수 있는 정도는 아니다.

바이든은 필라델피아 샤론침례교회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펜실베이니아는 이번 선거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말 그대로 이 나라를 바꿀 힘이 여러분 손에 달렸습니다.”

‘미국의 정신(soul)을 위한 투쟁’을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바이든 캠프는 이번 유세의 타이틀을 ‘Souls to the Polls’로 정했다. 바이든은 1776년 미국의 탄생을 알린 독립선언문이 쓰여졌던 필라델피아의 ”모든 정신”을 모아 투표소로 향해달라고 호소했다.

4년 전 대선에서 트럼프는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불과 0.72%p차로 승리했다. 표로 따지면 정확히 4만4292표차에 불과했다.

바이든은 이날 유세에서도 트럼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저격’했다. ”바이러스를 꺾으려면 우선 도널드 트럼프부터 꺾어야 합니다. 그가 바로 바이러스입니다.”

한편 바이든 캠프는 선거 전날인 월요일(2일)에도 펜실베이니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든은 아내 질 바이든과 함께 펜실베이니아주 서쪽을 공략하고 부통령 후보 러닝메이트 카말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글라스 엠호프와 함게 동쪽으로 향한다. 바이든은 펜실베이니아주 2대 도시인 피츠버그에서, 해리스는 펜실베이니아주 최대 도시인 필라델피아에서 선거 마지막 유세를 벌일 예정이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ASSOCIATED PRESS
조 바이든 후보가 사론침례교회 앞에서 열린 '드라이브 인(drive-in)' 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바이든의 유세 도중 한 어린이가 창밖을 내다보고 있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바이든은 이어 이 지역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사회적 거리두기' 기념촬영에 임하는 바이든.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바이든이 브렌단 보일 하원의원(민주당, 펜실베이니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ASSOCIATED PRESS
바이든은 이어 '프랭클린 델라노 루즈벨트 공원'에서 유세에 나섰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지지자들이 바이든의 연설을 듣고 있다.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JIM WATSON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Kevin Lamarque / Reuter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Kevin Lamarque / Reuter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Kevin Lamarque / Reuter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Kevin Lamarque / Reuter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
Kevin Lamarque / Reuters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