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9월 30일 11시 48분 KST

"40대 여성은 늙고 불행하다고?" '마흔' 된 비욘세는 2~30대 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팝의 여왕 비욘세가 올해 9월 ‘마흔 살’을 맞이했다.

Dan MacMedan via Getty Images
비욘세

팝의 여왕 비욘세가 올해 9월 ‘마흔 살’을 맞이했다.

비욘세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마흔 살이 된 소감과 함께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올해야말로 살아있다는 의미와 현재를 사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진정으로 이해하는 첫해다.” 비욘세의 말이다.

″삶이 얼마나 연약한지, 때로는 삶이 얼마나 힘들 수 있는지 처음으로 알게 됐다. 그리고 잠시 멈추어 장미 향기를 맡는 여유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았다. 2~30대 때도 나는 삶을 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마흔이 되기 전에는 사실 몰랐던 거다.”

비욘세는 ”성장하고 성숙해질수록 인생이 행복해진다. 내면의 기쁨도 커졌다”고 말했다.  

Kevork Djansezian via Reuters
비욘세

″젊은 시절 희생했던 게 마침내 보상받는 기분이다. 이제 난 성공했고 자유와 해방을 느낀다. 마침내 평생 일해 온 보람을 느낀다.”

″여전히 사회에서 여성이 40대가 되면 ‘늙었다’고 말하며 불행해진다는 인식이 존재한다. 이제는 그런 말을 비웃을 때다.” 비욘세의 일침이다.

″지금이 인생 최고로 행복하다. 정말 성장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비욘세는 팬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팬들 덕분에 인생이 행복하다. 예술이 당신의 삶에도 작은 기쁨을 계속 가져다줄 수 있길 바란다.”

 

Larry Busacca/PW via Getty Images
무대에 선 비욘세 

 

비욘세는 1998년 십대 때 ‘데스티니 차일드’라는 그룹으로 데뷔해 2000년대 초반부터 솔로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미국 그래미 어워드에서 무려 28번을 수상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