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6일 10시 40분 KST

KBS '데키라' 래퍼 비와이X쿤디판다 무성의한 태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라디오는 듣다 이렇게 민망했던 건 처음이다" - 한 청취자

인스타그램
KBS '데키라' 래퍼 비와이X쿤디판다 무성의한 태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무성의한 라디오 방송 태도로 네티즌의 뭇매를 맞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데키라)’에는 게스트로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청취자들이 보내주는 사연에 대답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DJ 영케이는 두 사람의 무성의한 태도에 진땀을 빼야했다. 쿤디판다는 ”쿤디 오빠 제 이름 한 번 불러주세요. 새해 소원입니다”라는 사연에 ”하기는 싫은데. 00아’라고 해달라고요? 00아”라고 말해 태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어 비와이는 “3행시 가능할까요?”라는 영케이의 물음에 ”불가능합니다”라고 답했다. 특히 비와이는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에 ”개잘한다”면서 방송에 부적절한 단어를 사용했고, 이에 영케이가 ”굉장히 잘한다”라고 순화했지만 이를 무시하듯 ”개잘한다”라고 다시 말했다.

쿤디판다는 ‘쇼미더머니 시즌9’에서 부른 ‘VVS’ 라이브 요청에 ”가사를 까먹었다. 해드리고 싶은데 다음 기회까지 연습해보도록 하겠다”며 거절했다. 비와이는 라디오 녹화 중임에도 스마트폰 무음을 해놓지 않아 알람음이 그대로 전파를 타기도 했다.

두 사람의 태도는 진행을 맡은 DJ는 물론 시청자와 제작진까지 민망하게 만들었고 방송을 들은 네티즌들은 ”살면서 이렇게 민망한 라디오는 처음이었다” ”공영방송에서 뭐하는 짓이냐” ”하기 싫은데 왜 나왔냐” ”남자 아이돌 아닌 유재석 앞이었다고 해도 이런 태도였을까”라며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 

한편, 비와이는 Mnet ‘쇼미더머니 시즌5’에서 우승을, 쿤디판다는 시즌9에서 세미파이널에 진출하며 대중적 인기를 얻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