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1월 21일 20시 12분 KST

조 바이든 취임식, 버니 샌더스가 소탈한 옷차림으로 씬 스틸러로 등극하다 (밈 모음)

정장 입은 사람들 사이에서, 오히려 너무나 눈에 띄어버린 버니.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당시 버니 샌더스 

20일(현지시각)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때 패션 때문에 크게 화제가 된 의외의 인물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경쟁하다가 ‘트럼프 퇴출’을 위해 힘을 합쳤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80)이다.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버니 샌더스 

샌더스 의원은 이날 모자 달린 점퍼에 알록달록한 털장갑을 끼고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남성 참석자 대부분이 정장에 코트, 넥타이 차림에 가죽 장갑을 낀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그가 털장갑을 낀 손을 모으고 웅크리고 앉아있는 사진은 소셜미디어에서도 화제가 됐다. 이 사진은 온라인 합성 사진인 ‘밈’(meme)으로도 회자했다. 드라마 <왕좌의 게임> 화면이나 뉴욕 공원과 지하철 배경을 합성한 사진 등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샌더스 지지자 공식 계정인 ‘피플 포 버니’에서는 ‘밈 경연 대회’를 개최 중이다. 

샌더스는 취임식 뒤 미국 <시비에스>(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취임식 패션에 대한 질문을 받자 “(지역구인) 버몬트 사람들은 추위에 대해 잘 알고 있다. 멋진 패션은 그렇게 고려하지 않는다. (버몬트 사람들인) 우리는 그저 따뜻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버몬트주는 미국 북부에 있으며 캐나다 퀘벡주와 국경을 접한다. 샌더스의 부인은 트위터에 “버몬트 점퍼, 버몬트 장갑, 버몬트 상식!”이라는 글을 올렸다. 샌더스는 민주당 내에서도 가장 진보적인 성향의 정치인에 속한다. 그런 그의 소탈한 옷차림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도 호의적인 편이다.

샌더스가 취임식에 입고 나온 점퍼는 이전에도 그가 입고 있는 모습이 찍힌 적이 있다. 이번에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은 알록달록한 줄무늬 털장갑으로 모였다. 털장갑은 그의 지지자가 손으로 떠서 선물한 것으로 확인됐다. 버몬트 지역 교사인 젠 엘리스가 2년여 전에 스웨터 털실을 풀어서 뜬 장갑이라고 한다. 엘리스는 “그가 이날 장갑을 끼고 나와 너무나 영광”이라고 말했다고 <엔비시>(NBC) 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