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3일 07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3일 07시 52분 KST

유진은 '펜트하우스'에서 자신이 조수민을 죽였다는 사실을 모른 채 촬영했다

김순옥의 철통보안.

SBS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 / 배우 유진도 자신이 조수민을 죽인 범인이었다는 사실을 몰랐다
SBS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

배우 유진이 ‘펜트하우스’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2일 오후 SBS ‘펜트하우스’ 스페셜 방송인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가 방영됐다. 드라마 주역들이 출연했고 신동엽, 장도연, 재재가 MC를 맡았다.

유진은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범인이 자신이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는 “초반에 극 중 민설아를 죽인 범인이 누구인지 저희도 엄청 추측했다”며  ”정말 누군지 모르고 촬영을 했었다. 저는 제가 범인인 줄 몰랐다”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주단태’ 엄기준은 ”난 알고 있었다”고 외쳤다. ‘하윤철’ 윤종훈도 “알고 있었다”며 “유진과 엘리베이터 신 찍고 나서 따로 추가 신을 찍었다. 그때 ‘아 오윤희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SBS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 시즌2 예고 

이날 방송에서는 시즌2 예고 영상도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모자를 쓰고 등장한 오윤희(유진)의 모습, 천서진(김소연)이 자신의 훼손된 영정사진을 선물 받는 모습, 누군가 병실에서 깨어난 듯 손을 더듬거리는 장면 등이 눈길을 끌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