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07일 11시 11분 KST

BBC 앵커가 뉴스 진행 도중 손등에 적힌 가정폭력 신고 번호를 보여줬다

트위터에도 올렸다.

BBC
빅토리아 더비셔 BBC 앵커

영국 공영방송 BBC 여성 앵커가 뉴스 진행 도중 손등에 현지 가정폭력 신고 전화번호를 적어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CNN은 6일(현지시각) 빅토리아 더비셔 BBC 앵커가 이날 오전 9시 뉴스를 진행하면서 의문의 번호가 적힌 손등을 보여줬다고 알렸다.

더비셔 앵커는 손등을 턱 밑에 갖다 대며 번호가 잘 보이도록 했다. 확인 결과 이는 영국 가정폭력 신고 전화번호였다.

앞서 영국 가정폭력 상담기관 레퓨지(REFUGE)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3주 간의 도시 봉쇄령 이후 전국 가정학대 지원 센터에 걸려온 신고 전화가 25%, 홈페이지 접속은 1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출을 할 수 없게 되며 학대 피해자가 가해자와 집 안에 장시간 갇히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더비셔 앵커는 뉴스 도중 레퓨지 전화번호가 적힌 손등을 보여 줬고, 트위터에도 이를 게재했다.

그는 CNN에 ”이 사진을 올리기 위해 레퓨지 전화번호를 내 손에 썼다”면서 “BBC 뉴스 이후 수백만 명이 이를 보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우지 않고 남겨 뒀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파트너나 전 파트너에 의해 매주 영국 여성 2명이 사망한 것은 충분히 충격적이다”라며 ”이제 일부는 자가격리 혹은 부분 도시봉쇄 등으로 폭력적인 가해자와 함께 있게 된다. 그래서 지원센터 번호를 알아내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성들이 도움을 얻는 대안적이고 디지털적인 방법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