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3일 10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23일 10시 00분 KST

"죽을 확률이 50% 정도" 코요태 빽가가 29살에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MBN
빽가.

그룹 코요태 멤버 빽가가 뇌종양을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빽가가 출연했고, 29살에 비극적으로 찾아온 뇌종양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코요태에 합류한 뒤 승승장구하던 빽가는 ”갑자기 몸에 힘이 빠지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새벽에 깨 화장실에 갔다가 쓰러진 적이 있을 정도였는데, 조금 피곤해서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갔으나 얼마 뒤 교통사고가 난 뒤 자신의 건강 상태를 정확하게 알았다고.

MBN
빽가.
MBN
심각했던 상황.

병원을 찾은 빽가에게 의사는 엑스레이, CT, MRI 검사까지 정밀 검사를 권했는데 결과는 뇌종양이었다. 빽가는 ”왼쪽에 엄청 큰 동그란 뭔가가 있는 거다. 지름 8cm 정도, 테니스 공 크기의 뇌종양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뇌종양이라고 하더라도 머리를 절개해 종양을 제거하면 되지만, 빽가의 경우 종양이 뼈까지 침투한 상태라 수술이 쉽지 않았다. 당시 의사는 빽가에게 ”죽을 확률이 50% 정도다. 왼쪽 뇌라서 언어 장애가 올 확률이 있고, 반신불수가 될 확률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MBN
뇌종양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빽가.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그러나 후유증은 남았다. 빽가는 ”솔직히 말하면 아직 말하는 게 조금 힘들다. 발음이 예전 같지 않다”라고 말했다. 뇌종양을 겪은 뒤 빽가는 건강한 삶을 위해 2010년경부터 자연에서의 캠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불행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2~3년 전부터 전국적으로 캠핑 붐이 불었고, 여러 브랜드에서 오래 캠핑을 즐겼던 빽가를 모델로 기용한 것. 빽가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뇌종양 수술도 코요태 합류와 함께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였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