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8일 19시 33분 KST

"3년 사귄 여친에게 월급도 갖다줬는데…." 가수 빽가가 눈 오는 날 새벽 겪은 일을 들려주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ft. 연애 트라우마)

제일 약한 게 이 정도라니................

Getty images / MBC
빽가 

가수 빽가가 ”연애로 인한 트라우마가 너무 많다”라며 ”지금도 힘들어 연애를 못 한다”고 고백했다.

28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빽가는 ”댄서를 했을 때 3년을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다. 월급을 받으면 여자친구에게 줬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성탄절 이브에 혼자 사는 여자친구의 집 앞으로 찾아갔던 빽가. 그러나 빽가는 여자친구로부터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을 들었고, 여친 말대로 집으로 가던 중 느낌이 뭔가 이상해 다시 여친의 집으로 향했다.

빽가는 ”여자친구가 (집에) 혼자 있더라. ‘내가 괜히 이상한 생각을 했구나’ 하면서 뒤늦게라도 케이크를 먹으려는데 새벽 4시에 딩동 벨이 울렸다”라며 ”밖에 웬 남자가 트레이닝복을 입고 서 있었다”고 들려주었다.

″저에게 누구냐고 물어서 남자친구라고 했더니, 옆에서 여자친구가 ‘네가 왜 내 남자친구야?’라고 하더라”고 말한 빽가는 ”같이 얘기해보자고 해서 저는 바닥에 앉고 그 남자는 침대에 걸터앉았는데 여자친구가 그 남자 옆에 앉더라”고 밝혀 듣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3자 대면 상황이 벌어졌고, 이후 남자로부터 따귀를 맞아 안경이 날아가고 입안까지 찢어진 빽가. 그는 ”남자가 간 후 여친에게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했더니 여친이 창문을 열고 제 짐을 내던지면서 꺼지라고 하더라. 새벽 5시에 쫓겨났다”라며 ”그때 버스도 없고 하필 눈도 진짜 많이 와서 두시간 넘게 울면서 집까지 걸어갔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뒤이어, 빽가는 ”나중에야 알게 됐는데 제가 춤추고 있을 때 여자친구랑 그 남자가 같이 방송 모니터링도 했다고 하더라”며 ”이게 제 연애 중 제일 약한 것”이라고 덤덤하게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