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9일 11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29일 11시 56분 KST

벨기에-잉글랜드 경기서 역대급 '몸개그' 장면이 나왔다

야누자이가 결승골을 터뜨린 직후였다.

29일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 벨기에와 잉글랜드의 경기에서 최고의 명장면이 나왔다. 

이날 경기에서 벨기에의 아드낭 야누자이는 후반 6분경 결승골을 터뜨렸다. 야누자이의 득점에 감격한 미키 바추아이는 특별한 세리머니로 골을 기념하고자 했다. 

OZAN KOSE via Getty Images

바추아이는 골대를 향해 공을 찼고,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면서 바추아이의 머리를 강타했다.

이 장면은 카메라에 포착되어 전 세계로 송출됐다. 

바추아이 역시 자신의 ‘몸개그’가 웃겼는지, 이 장면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바 있다. 

한편, 벨기에는 G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