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23일 11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3일 11시 37분 KST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여성 성폭행" 112 신고에 대한 KBO의 입장

오늘 새벽, 피해자의 친구가 112에 직접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모 프로야구 구단 소속 선수 2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 등 2명이 인천 시내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 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수사를 진행 중이며, 신고는 피해자의 친구가 23일 오전 5시 21분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자는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했으며, 경찰은 조만간 A씨 등 야구선수 2명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면 준강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나 적용 법조는 더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장윤호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은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면 KBO 총재 직권으로 범죄 연루 의혹 선수들의 참가 활동을 일시 정지할 것”이라며 진상조사 뒤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