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8일 14시 59분 KST

안경현 프로야구 해설위원이 "나는 광주 못 간다. 가방에 항상 여권이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입장문)

제작진은 "광주가 다른 나라 가기만큼 어려워서" 나온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Youtube/SBS Sports
'ㅇㅈTV' 해당 발언 캡처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출신 안경현 해설위원이 “광주에 가려면 여권이 필요하다”는 지역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SBS Sports 유튜브 채널의 ‘ㅇㅈTV’코너에 안경현 해설위원, 김정준 해설위원, 윤성호 아나운서가 야구 관련 내용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안 위원은 한참 이야기를 나누다가 기아 타이거즈 진갑용 코치와의 통화에서 ”나는 광주 못 간다”며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는 발언을 했다.

‘광주 갈 때 여권 들고 간다’는 표현은 광주가 대한민국이 아닌 다른 국가라는 의미로 극우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에서 광주 지역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중파 방송 유튜브 채널에서 이러한 비하 발언을 편집 없이 송출한 사실이 전해지며 누리꾼들은 거세게 비판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발언 내용이 담긴 글이 게시되기도 했다.
이 글의 작성자는 ”이 발언은 일부 커뮤니티에서 광주 등 호남 지역을 비하하기 위해 사용되는 표현”이라며 ”공개된 방송에서 지역 비하 발언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안 위원이 출연하는 SBS Sports 프로그램 ‘주간야구’ 시청자 게시판에는
‘안경현을 포함한 출연진을 하차시켜야 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SBS Sports 유튜브 채널은 문제가 된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아래는 SBS Sports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제작진 입장문 전문이다.
‘ㅇㅈTV’ 제작진은 안경현 해설위원이 ”광주가 다른 나라 가기만큼 어렵고, 그래서 더 가고 싶다는 심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Youtube
SBS Sports 채널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