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0월 15일 11시 04분 KST

도널드 트럼프 아들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었다

재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Kevin Lamarque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막내아들 배런이 에어포스1에 탑승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들 배런 트럼프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사실이 공개됐다.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14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막내아들 배런도 자신과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었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배런 트럼프는 양성 판정 이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며 이후 다시 검사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멜라니아 여사는 당시의 경험에 관해 ”나의 두려움은 현실이 됐다”면서 ”다행히도 그는 강한 10대이고 아무런 증상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멜라니아 여사는 ”어떤 면에서 우리 세 사람이 동시에 이것을 겪어 서로를 돌보고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기뻤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선거 집회를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막내아들의 상태에 대한 질문에 ”배런은 괜찮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2일 이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막내아들의 양성 판정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사흘간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5일 백악관으로 복귀했으며 12일에 음성 판정을 받고 다음날부터 바로 선거 유세를 재개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