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8일 16시 03분 KST

'조선일보 4대 주주'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故)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차남이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뉴스1
방용훈(69)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오전 8시 18분 숙환으로 소천했다.

 

방용훈(69)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오전 8시 18분 숙환(오래 묵은 병)으로 별세했다.

고(故) 방용훈 회장은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차남이자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다. 또 조선일보의 4대 주주이기도 하다.

지난 1952년 5월 경기도 의정부에서 태어난 방 회장은 서울 용산고등학교와 미국 오하이오대학교를 거쳐 1982년 6월 코리아나호텔 부사장에 취임했다. 2016년 9월부터 회장직을 맡아왔다.

한편 방 회장은 지난해 말 고(故) 장자연 씨와 관련해 허위 증언한 혐의로 기소된 전 소속사 대표 김 모 씨의 재판에도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했다. 당시 검찰은 김씨가 ‘장씨가 숨진 이후에야 방 사장(당시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누군지 알았다’며 위증한 것과 달리 평소 방 사장과 잘 알고 지냈으며 2007년 10월에는 방 사장이 주재한 식사 자리에 장씨를 데려갔다고 봤다.

방 회장은 이와 함께 아내 고(故) 이미란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불미스런 의혹을 받기도 했다.

고(故) 방용훈 회장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