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8일 00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8일 00시 26분 KST

“몸무게 안 재도 되는 게 너무 좋아!” ‘방민아 언니’ 방현아가 과거 걸그룹 활동을 그만둔 후 해방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바리스타로서의 인생도 파이팅!

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멤버가 아닌 현재는 바리스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방현아.

그룹 워너비 출신 방현아가 걸그룹 활동을 그만둔 후 ‘해방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방민아-방현아 자매가 함께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현아는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방민아의 친언니이자, 현재는 걸그룹 멤버가 아닌 바리스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었다.

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가족에게 서운했던 점을 토로했던 방현아.

이날 평소 대화가 없다는 두 자매는 케이블카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방민아는 조심스레 “가족들한테 서운했던 점이 있었냐?”라는 질문을 건넸고, 방현아는 “살면서 어떻게 한 번도 없겠냐”면서 덤덤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부모님은 내 노래가 나왔을 때는 한번도 벨소리로 한 적이 없었는데, 걸스데이 노래는 나올 때마다 교체했다”라고 토로했고, 방민아는 “언니 노래를 해놓는 걸 한 번도 못 봤다. 나도 내 일이 바빠서 그때 당시에는 몰랐다”라며 미안해했다. 

이어 방민아는 “처음 걸그룹을 그만뒀을 때 그땐 어땠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방현아는 당시의 기분을 “해방”이라는 한 단어로 표현했다. 또 “몸무게를 안 재도 되는 게 너무 좋았다. 몸무게를 하루도 안 빼고 십몇 년을 쟀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언니의 속마음을 처음 듣게 된 방민아는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했다.

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활동이 끝난 후 해방감을 느꼈다고.

같은 꿈을 꿨지만 이제는 다른 길을 걷게 된 자매. 그런 방민아에게 언니는 어떤 존재였을까. 그건 바로 두말 할 필요도 없이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존재’였다. 심지어 가수의 꿈을 꾸게 된 것도 언니가 먼저 가수의 꿈을 가졌기 때문이었다고. 

그는 언니에 대해 “언니가 맨 처음 노래를 한다고 했을 때 당연히 나도 (따라서)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언니가 걸그룹 활동을 그만 둔다고 했을 때는 내가 포기해야 될 것처럼 고민했던 것 같다. 언니가 어떻게 (그만두겠다는) 마음을 먹었을지 예상도 되고, 가늠할 수는 없지만 힘들었을 것 같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