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1일 15시 53분 KST

해양경찰청이 음주운전 차량 동승한 백성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경찰 조사를 받는다.

해양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배우 백성현이 음주운전 사고 차량에 동승한 사실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는다. 

Instagram/sunghyun0130

백성현은 지난 10일 새벽 외박 중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해 교통사고를 당했다. 백성현이 동승한 차량은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서 1차로를 달리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운전자 A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0.08%로, 면허정지 수준에 달했다. 이 소식은 스포츠경향의 단독 보도로 알려졌다. 

이에 백성현이 소속된 해양경찰청 측이 입장을 밝혔다. TV리포트에 따르면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백성현이 ”어제 사고가 났기 때문에 현재 원대 복귀를 해 대기 중”이라며 ”사건을 고양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자체 조사를 하고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처분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고양경찰서 관계자는 ”운전자를 먼저 조사한 뒤 백성현도 조사할 계획”이라며 ”두 사람 조사가 이루어진 다음에야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적용될지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백성현이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한편, 백성현 소속사 싸이더스HQ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이어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인정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