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2일 10시 42분 KST

백종원 대표가 요트 강습으로 만난 강사 부탁에 환자용 김치를 만들어 준 일화가 전해졌다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어쩝니까....제가...눈물이...

SBS/네이트판
백종원.

내가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직접 만들어준 김치를 선물받게 될 확률은? 거의 제로다. 그런데 요트 강습에서 백종원을 교육생으로 만난 한 강사가 백종원 대표로부터 믿지 못할 선물을 받았다며, 백 대표의 미담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네이트판에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제가...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한강에서 요트와 보트 강사로 사람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백종원 대표와 그의 매니저에게도 요트 강습을 하게 됐다고 했다.

종종 연예인들에게 강습을 해왔던 글쓴이는 백종원 대표가 특별히 인상에 남았다고 했다. 피곤할 법도 한데, 늘 웃는 얼굴로 다른 교육생들에게 사진을 찍어주고 사인을 해주는 백종원을 보며 ‘피곤하겠다. 공인들의 삶이 쉽지만은 않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가족들에게도 백종원 대표를 가르치게 됐다고 자랑을 했는데, 모든 수업이 끝난 뒤 친누나로부터 투병 중인 도련님이 환자용 김치를 찾는데, 혹시 백종원 대표님에게 물어봐줄 수 있는지 부탁을 받게 됐다고 했다.

글쓴이는 난처했지만 누나의 사정을 알았던 터라 부탁을 단칼에 거절할 수 없었고 백종원 대표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30분 뒤, 백종원 대표에게 직접 전화가 왔다고 했다.

″강사님 안녕하시쥬~?”라며 특유의 말투로 안부를 묻던 백 대표는 ”고춧가루 대신 파프리카 가루를 사용하는 법이 있다. 저희 개발팀에 만들어보라고 얘기해뒀다. 3일 정도 테스트해보고 알려드리겠다.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고. 고마움을 전하는 글쓴이에게 백 대표는 ”저희도 테스트 한 번 해볼 겸 좋다”라고 웃었다고 한다.

실제로 3일 뒤, 백 대표는 매니저를 통해 김치 3통을 보내왔다. 글쓴이는 백종원이 직접 만들어 보낸 김치에 가족들은 입이 벌어져서 할 말을 잃은 상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백대표님의 선행에 대해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이렇게 늦게나마 글을 쓴다”라며 ”제가 연락 드렸을 때 본인은 됐다고 했지만 마음이 그렇질 않다. 보답할 기회를 달라. 마음이 너무 무겁다. 그리고 너무 너무 감사하다”라고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