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2일 09시 50분 KST

소유진 절친 김정은은 백종원이 쓴 책을 읽고 '이 남자 똑똑하다 무조건 만나라'라고 말했다

"그동안 유진이가 안 쓴 남자를 만났구나" - 백종원

김정은이 소유진과 백종원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김정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오랜만에 예능프로그램에 얼굴을 드러냈다. 이날 김정은은 백종원에게 ”이렇게 보니까 반가워요 오빠”라고 인사해 친분을 드러냈는데, 알고보니 김정은이 소유진의 절친이었던 것. 백종원 또한 ”이런 날이 온다. 같이 방송을 하다니”라며 반가워했다.

SBS
SBS '맛남의 광장'

김정은은 백 대표를 오빠라고 부르는 흔하지 않은 사람으로 ”유진이가 오빠라고 하니까 저한테도 오빠였다”라고 호칭을 설명해 절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백종원도 ”매일 놀러오고 그랬다”라고 김정은의 말에 힘을 실어줬고, 김정은은 ”유진이와 술 마시고 먹고 있으면 매일 뚝딱 (음식을) 만들어 오셔서 테스트해보라고 하고 그러셨다”고 말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이어 김희철이 백종원의 첫 인상을 묻자 김정은은 ”유진이가 제일 먼저 내게 (백종원과) 사귄다고 말했다”라며 ”조금 썸을 타면서 좋아질랑 말랑할 떄 여러 가지 의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유진이가 ‘이 사람 어때요’ 하면서 책을 보여주는 거다. 오빠가 쓴 책을. 책 쓴 남자는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그동안 (소유진이) 책 안 쓴 남자를 만났구나”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은은 ”나는 너무 좋은거다. 책을 봤는데 요리에 관한 거였는데 ‘이 남자 무조건 만나라, 이 남자 똑똑하시다’ 그랬다”고 회상했다.

SBS
SBS '맛남의 광장'

뒤이어 김정은은 소유진과 백종원의 신혼여행 갈등도 폭로했다. 신혼여행을 가서 둘만 있고 싶던 소유진과 달리 백종원은 가이드와 함께 터키 뒷골목 골목식당만 돌아다녔다고. 신혼여행 마지막 날 소유진이 서운함에 눈물을 터뜨리자 백종원은 근사한 레스토랑을 가기로 했지만 알고보니 가이드 부부와의 동반 외식이었다고 말해 모두의 비난을 샀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