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23일 12시 02분 KST

김종인 위원장이 차기 대선주자로 백종원을 언급했고, 백종원도 이에 입장을 밝혔다

현재 골목상권 및 농어민 살리기 등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백종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당 비례대표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백종원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생각에 잠긴 김종인 위원장

이날 간담회에서 ”통합당에 대선주자가 마땅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김종인 위원장이 웃으면서 ”백종원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다른 참석자들이 ”지난 총선 때 여당에선 서울 강남 지역에 공천을 준다고 제안했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여전히 미소를 보이면서 ”백종원씨는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분인 것 같다. 싫어하는 사람이 없더라”고 반응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SNS를 통해 ‘참석자들의 관심이 차기 대선으로 모아졌고, 아직 당에는 두드러지는 대선주자가 마땅하지 않아 나오게 된 발언’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대선주자 등 유력 정치인은 인지도와 인기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혐오도가 적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씀 정도로 이해했다”고 일부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김종인 위원장 측도 해당 발언에 대해 ”대중에게 사랑을 받고 편한 어법으로 소통이 가능한 분이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백씨를 예로 든 것 뿐”이라며 그를 특별히 대선 후보로 염두에 둔 건 아니라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뉴스1
백종원

 

한편 김 위원장 발언이 화제가 되자 백종원은 ”(대선은) 꿈도 꿔본 적 없고 나는 지금 일이 제일 재밌고 좋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너무 당황스러운 이야기라 웃어넘겼는데 보도가 회자가 많이 돼서 혹시 오해받을 일이 생길까 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백종원은 각종 방송 등에서 골목상권 및 농어민 살리기 등에 앞장서는 모습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KBS ‘맛남의 광장’ 등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