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26일 10시 15분 KST

소유진이 백종원과의 부부 금실을 자랑했고, 백종원은 결혼생활 꿀팁을 전했다 (영상)

사랑꾼 면모를 보인 백종원.

백종원이 아내인 소유진과의 애정 표현에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백종원이 자신의 집에 출연진들을 초대한 모습이 그려졌다. 게스트로는 양동근이 출연했다.

백종원은 과거 양동근과 김장 행사에서 만난 적이 있다며 과거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영화인들의 김장 행사였는데 아내가 임신 중이라 대신 갔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이 ”그때 형님 연예인 때도 덜 묻었을 때인데”라고 반응하자 백종원은 ”그때도 내가 더 유명할 때”라고 농담했다.

SBS
백종원

백종원의 발언 이후 소유진이 깜짝 등장하자 백종원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이 ”본방 보시면 깜짝 놀랄 것”이라고 놀리자 백종원은 말없이 직접 만든 샌드위치를 소유진에게 먹여줬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에 ”역시 애처가다”, ”두 분은 아직도 신혼 같다”는 반응이 나오자 백종원은 ”그냥 들고 있는 거야. 신혼은 콘셉트”라고 말하며 민망해했다.

이에 소유진은 웃으며 백종원이 부부의 날에 꽃을 줬다고 자랑했다. 양동근이 얼마 전에 부부의 날이었냐고 당황해하자 백종원은 소유진이 잠깐 자리를 비운 틈을 타 팁을 전해주기도 했다. 그는 “내가 팁을 줄게. 결혼하기 전에 팁을 주면 꽃집 사장과 친해야 한다. 계속 정보를 준다. 온 집안 생일을 다 챙겨준다”고 말했다.

그 사이 소유진은 당시 백종원이 직접 쓴 ‘항상 고마운 마음입니다’라는 카드를 가져와 거듭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2013년 결혼해 1남 2녀를 두고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