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8일 08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18일 16시 13분 KST

“내가 시청자라도 불만 생길 거다” : '골목식당' 백종원이 연어덮밥 사장에게 의지 없으면 포기하라고 쓴소리했다

“의지가 없는 사람을 도와주는게 얼마나 불공평하냐”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이 연어새우덮밥집 사장에게 “의지가 없으면 포기하라”고 쓴소리를 했다. 

17일 방송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연어새우덮밥집에서 정인선과 음식을 먹은 후 열악한 위생 상태를 지적했다. 

백종원은 사장에게 음식물이 튀어서 붙어있는 벽과 조리도구, 썩어버린 나무판 등을 보여 준 후 “음식을 만드는 사람은 최소한의 위생이나 기본 도구 관리는 알아야 한다. 사장님은 기본이 안 되어 있다”고 했다. 이후 백종원은 식당 인테리어 전문가를 호출했다. 가게 배수관부터 시작해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고, 배수 공사 및 가스 철거 등 대대적인 작업에 돌입했다.

백종원은 1주일 청소 기간을 마친 가게를 다시 찾았다. 그는 가게를 살피다가 천장의 거미줄을 발견했다. 왜 거미줄을 치우지 않았냐고 물었고 사장은 못 봤다고 변명했다. 청소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장이 변명만 늘어놓은 모습을 보고 백종원은 “청소를 다 했는데도 저렇게 거미줄이 남아있고 물청소를 하는데 어떻게 할지 방법을 찾지 못해서 어렵게 일을 하는 게 무슨 차이겠냐. 이건 애정과 관심도의 차이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사장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지금이라도 잘 고민을 하라고 하고 싶다. 적극적이어도 잘 될까 말까인데 지금 남들이 보면 사장님은 전혀 할 의지가 없는데 내가 멱살을 끌고 가는 느낌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면 내가 시청자라도 불만이 생길 거다”라며 “저 사람은 운이 좋아서 ‘골목식당’ 나와서 별 의지가 없어도 청소도 해주고 메뉴도 정해주고 홍보까지 해주는 거냐고 생각할 거 아니냐. 이것만큼 불공평한 게 없다”고 분노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은 “방송에 나와 도와주는 것은 비슷한 처지인 사람들이 방송을 보고 실수를 덜 하게 해주려고 하는 건데 의지가 없는 사람을 도와주면 이게 얼마나 불공평하냐”며 “최소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 잠을 안 자더라도 해야 할 것 아니냐”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사장은 “아니다. 진짜 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그렇게 안 보인다. 혼자 ‘어떻게 해볼까요’ 난리가 나야 하는데 거울 한번 봐봐라. 내 눈빛하고 사장님 눈빛하고 다르다. 난 이 일이 재밌고 신나서 하는 거다. 사장님은 눈빛이 하나도 재미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이어 “의지가 불타는 게 보여야지 나도 신나서 같이 할 거 아니냐”며 “앞으로 나도 포기할 건 포기해야 한다. 여기에 대한 지식이 없는 건 괜찮다. 그러나 내 눈에 열정이 안보이면 내가 끌고 갈 이유가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백종원은 “내가 식당을 하지 말라는 건 의지 없는 사람은 하지 말라는 거다”라며 “회사 취업해서 월급 200만원 받을 수 있다. 그런데 식당에서 더 적게 받아도 이 일이 너무 좋아서 하고 싶다 이런 의지가 있어야 한다 그래도 이 일을 하겠냐”고 진지하게 물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