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7일 14시 56분 KST

자유한국당 배현진과 강연재 후보에 대해 정두언 전 의원이 내놓은 관측

좀 비관적이다.

″(배현진 후보는) 2등도 힘들 정도...”

″(강연재 후보는) 자기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행복한...”

6·13 지방선거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의 두 여성 후보를 두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각각 내놓은 평이다. 배현진 후보는 서울 송파을, 강연재 후보는 서울 노원병에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았다.

정 전 의원은 16일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서갑원 전 민주당 의원과 출연해 6·13 재보선 전망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이 자리에서 정 전 의원은 12곳에서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선거와 관련해 “경북 김천 지역을 제외하고는 민주당이 일방적일 것”이라며 “송파도 어려운 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송파을은 사실 거의 결판이 나 있다”며 “배 후보가 2등 싸움을 하고 있다. 한국당 디스카운트가 너무 세서 2등도 힘들 정도로 왔다 갔다 한다”고 바라봤다.

현재 송파을엔 더불어민주당에서 최재성 전 의원, 자유한국당에서 배 후보 출마가 확정됐다. 바른미래당은 바른정당 출신 박종진 전 앵커, 국민의당 출신 이태우 전 최고위원 등 4명이 후보 신청을 한 상태다. 경선을 통해 이들 가운데 한 명이 되거나, 전략공천이 이뤄질 수도 있다. 배 후보는 누가 되든 바른미래당 후보와 2등 싸움을 힘겹게 벌여야 하는 처지라는 게 정 전 의원의 관측인 셈이다. 

뉴스1

강연재 후보는 한때 국민의당 부대변인을 지내는 등 ‘안철수 키즈’로 불렸으나, 이번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의 지역구였던 노원병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공천을 받았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한국당은 나갈 후보가 없었던 것이다. 누가 나온다니까 고마워서 공천해 준 것”이라고 촌평했다.

서갑원 전 의원도 “강연재 변호사가 진짜로 정치 한 번 하고 싶어서, 국회의원 한 번 하고 싶어서 그냥, 그런 맹렬한 정치인이더라. 그래서 물불 가리지 않고 민주당에서 시작해서”라고 말을 이어받았다. 

이에 진행자가 ”그렇게 말씀하시면 강 변호사가 화내실 수도 있다”고 제지했으나, 서 전 의원은 ”아니, 물불 가리지 않고 하는 건 선거에 중요하다. 물불 가리지 않고 해야 된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정 전 의원도 “어쨌든 (강 후보) 본인은 지금 자기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행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락은 이미 결정이 났는데도 하도 선거에 기삿거리가 안 되니 그런 걸 갖고 기사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