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1일 11시 54분 KST

15년 만에 SBS 떠난 배성재가 마지막으로 퇴사 현장과 사원증을 공개했다

"말로 다 할 수 없다" - 배성재

배성재 인스타그램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가 입사 15년 만에 퇴사했다.

배성재는 지난달 28일 인스타그램에 “15년의 시간을 말로 다 할 수 없다. SBS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배성재가 입사 당시 받은 사원증과 짐을 챙겨 회사를 떠나는 모습이 촬영됐다. 사원증에는 15년 전 앳된 배성재의 얼굴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배성재는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중계 캐스터 목걸이를 공개하며 아쉬움을 뒤로 한 새출발을 알렸다.

배성재는 2006년 SBS 공채 14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파워FM ‘배성재의 텐’ 장기 진행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과 각종 스포츠 중계를 통해 대표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그의 퇴사가 화제로 떠오를 만큼 SBS에서 활약을 펼쳤다.

그는 퇴사 후에도 ‘배성재의 텐’ DJ 활동을 이어가며, K리그1 캐스터로 합류한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