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9일 10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9일 10시 57분 KST

“축구 경기 보고 있는데 쎄하더라" 배성재가 라디오 생방송을 까맣게 잊고 올림픽 중계를 보다가 지각했다

대신 오프닝을 진행한 박문성 해설위원

SBS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배성재가 라디오 생방송을 까맣게 잊고 올림픽 중계를 보다가 지각했다. 

배성재는 28일 오후 자신이 진행하는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생방송에 40분을 지각했다. 게스트로 출연 중인 박문성 해설위원이 대신 오프닝을 진행했다.

박문성은 오프닝에서 “배성재가 오늘 지각을 했다”며 “오늘 축구 중계가 있어서 라디오센터로 복귀를 못 하고 있어서 부지런한 내가 왔다. 헐레벌떡 오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박문성은 “드디어 배성재에게 연락이 왔다”며 ”오늘 생방송이 있다는 걸 잊어버렸단다. 이게 말이 되냐. 생방송이 있다는 것을 잊고 도쿄올림픽 일본과 프랑스의 축구 경기를 보고 있었다고 한다”며 황당한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원래 수요일에는 녹음 방송을 하는 경우가 많아 착각한 것 같다”고도 했다.

배성재는 생방송이 시작한 후 약 40분이 지나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노래가 나오고 있는 사이 등장한 그는 보이는 라디오 카메라 앞에 서서 90도로 허리를 숙였고 큰절까지 올리며 사과했다. 이후 배성재는 진행자석이 아니라 게스트 자리에 앉아서 진행해 웃음을 안겼다.

SBS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보이는 라디오

배성재는 늦은 이유로 “자연스럽게 잊고 있었다”며 “축구 중계가 끝나고 (중계진과) 펜싱 결승전을 봤다. 금메달 딴 것 본 후에 8강 상대가 일본이 될 수 있으니 빨리 퇴근해서 보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배성재는 장지현 해설위원, 최용수 축구 감독과 함께 SBS에서 올림픽 축구 중계를 맡고 있다.    

이어 배성재는 “각자 자연스럽게 퇴근해 일본 대 프랑스 경기를 보고 있었는데 뭔가 쎄하더라. 휴대폰을 보는 순간 깜짝 놀랐다”며 “진짜 죄송하다. 아침에는 알고 있었다. 근데 새벽에 갑자기 연락 와서 배드민턴 중계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다 보니 하루 리듬이 나도 모르게 흐트러졌다. 라디오를 5년 했는데 이런 날이 다 온다”고 해명했다.

그는 “스포츠 국장 탓을 하는 게 아니다. 내 잘못이다. 석고대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식적으로 방송 사고가 아닌 게 올림픽 기간에는 게스트가 DJ 유고 시 대신 진행할 수 있다”며 “공식 방송사고는 아니지만 내 마음속에는 역사상 최악의 방송 사고로 기억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배성재는 2006년 SBS 공채 14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예능 프로그램과 각종 스포츠 중계를 통해 SBS 대표 아나운서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 2월 입사 15년 만에 퇴사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