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9일 11시 06분 KST

'우이혼' 인민정이 "전 부인에 양육비 주려고 세상에 나온 것"이라며 연인 김동성을 옹호했다

”나는 무조건 이 사람 편이 아니다. 항상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보며 아닌 건 아니다 채찍질하며 변화되기를 바라고 있다.”

TV조선 방송화면
'우리 이혼했어요' 김동성 인민정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 연인 인민정이 자신들을 둘러싼 ‘양육비 미지급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인민정은 9일 인스타그램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날 인민정은 “2월9일 오빠 생일, 후폭풍 같은 일주일이 지나갔다”며 ”정말 양육비를 주기 위해 우리는 용기를 내었고 무섭고 두려웠지만 단지 그 하나만 보며 출연을 결심했다”라며 김동성을 옹호했다.

이어 그는 ”나는 무조건 이 사람 편이 아니다. 항상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보며 아닌 건 아니다 채찍질하며 변화되기를 바라고 있다”라며 ”(양육비) 많이 못 줘서 힘들어하는 이 사람을 지켜보았기에 뭐든지 다 해보자 용기를 주며 이 사람이 일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낯선 사람들이 있는 식당조차도 가기 두려워하는 오빠는 수많은 사람들 앞에 나온 결심은 정말 단 한 가지 양육비 때문이었다”라며 ”반성하며 반성하겠다. 그러나 용기 내 최선을 다해보려는 오빠를 나락의 끝으로 몰아가지는 말아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성 전 부인 오아무개씨는 지난 1일 밤 ‘우이혼’ 5호 커플로 출연한 김동성-인민정 방송이 끝난 직후 인터넷 카페 ‘양육비해결총연합회’에 ”양육비부터 해결하고 방송에 나와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오씨는 ‘월급 300만원 중 200만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냈다’는 김동성 주장은 거짓말이라며 ”정해진 양육비는 300만원이었는데 200만원을 기분 좋으면 부쳐주고 아니면 돈이 없다, 기다려 달라는 식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원래 약속한 양육비 300만 원은 딱 한 번밖에 못 받았다”고 전했다. 김동성은 여전히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올라와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