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04일 19시 17분 KST

연봉 1억3천 재선 국회의원 진선미 여가부장관 후보자가 채무 13억원만 재산신고한 이유

인사청문요청안에 본인과 배우자 재산을 신고했다.

뉴스1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과 가족 재산으로 채무 13억7100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 후보자는 변호사 출신으로, 2012년 19대 국회 이래 7년째 국회의원으로 재임하고 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국회의원 연봉은 2018년 기준 1억3800만원에 이른다. 진 후보자가 신고한 채무는 전액 배우자의 사업 실패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진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요청안에서 “(진 후보자는) 여성·청소년·가족 정책 전반에 꾸준한 활동으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겸비하고 있다”며 “여가부 장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더 없는 적임자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진 후보자는 본인 재산으로 8900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강동구 아파트 월세 보증금(5000만원), 예금(8000만원), 증권(6100만원), 채무(1억200만원) 등이다. 배우자 재산으로는 예금 95만원과 채무 16억9900만원을 신고했다. 신고한 재산 합계액은 채무 13억7100만원이다. 진 후보자는 배우자의 채무에 대해 사업 실패로 인한 사인 간 채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