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6일 21시 13분 KST

아시아나항공이 30년 만에 일본 왕복 전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일본의 한국인 대상 입국 제한 강화 조치에 따른 결정이다.

뉴스1
인천공항 자료 사진입니다.

국내 항공사의 일본행 노선이 오는 9일부터 대부분 중단된다. 일본이 한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막고 ‘2주 격리’ 등 사실상 입국제한 조처를 취한 여파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9일부터 31일까지 일본 왕복 전체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6개 도시에서 8개 노선을 운영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일본행 운항을 모두 중단한 건 1990년 일본에 취항한 뒤 30년 만에 처음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향후 예약율 등을 고려해 일본 전 노선의 비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한항공도 9일∼28일 인천~나리타(주 7회) 노선을 제외하고 일본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일본 12개 도시, 17개 노선을 운항하고 있는데, 지난해 4분기 기준 일본노선 매출은 전체의 12%였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본 노선에선 주로 단기 출장과 자유 여행객의 수요가 많은데 이들 가운데 2주간 격리되면서까지 갈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당분간 운항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비용항공사(LCC)의 일본행 항공편도 9일부터 대부분 멈춘다. 진에어(5개)와 티웨이항공(6개), 에어부산(4개)은 일본 노선 운항을 모두 접는다. 이스타항공과 에어서울도 마찬가지다. 이 두 회사는 코로나19 확산 뒤 국제선 노선을 상당 부분 축소했는데, 일본 노선까지 운항을 멈추면서 당분간 국내선만 운영하게 됐다. 제주항공은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 노선 2개를 제외한 8개 일본노선 운항을 9일부터 중단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