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4일 1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4일 17시 22분 KST

[공식발표] 김성조 선수단장, OCA에 공식 항의... "철저한 조사필요"

폭행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김성조 대한민국 선수단장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공식 항의했다. 수영 선수 김혜진의 폭행사건 때문이다.

김성조 선수단장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김혜진이 폭행당한 사건에 대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공식 문제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김혜진은 23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수영장에서 훈련하던 중 같은 레인에서 헤엄치던 중국 선수와 충돌했다.

OSEN

김혜진은 사과를 했으나 격분한 중국 선수가 김혜진을 발로 찼다. 폭행 사태에 중국 코치진이 사과했지만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이후 김혜진은 여자 평영 50m 예선에서 32초4 4로 전체 11위를 기록해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당시 중국 코치진은 선수촌으로 돌아가서 한국 선수단에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은 OCA에 공식으로 문제 제기, 공식적인 조사를 통해 처분이 따르는 것이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

김성조 선수단장은 ”회의를 거쳐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하기로 결정했다. 서한이 제출됐을 것이다”라며 ”스포츠에 있어서 폭행은 없어져야 하는 것이 당연하고, 중국 선수의 사과가 있었어도 이 사안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되고 결과에 따라 처분을 따르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