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3일 23시 39분 KST

한국 축구가 이란 2-0으로 꺾고 아시안게임 8강 진출했다

황의조, 이승우가 1골씩 넣었다.

한겨레
한국의 황의조(오른쪽)가 23일 저녁(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치카랑의 위비와 무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전반 40분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이란의 완강한 저항에 막혀 애를 태웠지만 전반 40분 비로소 고대하던 골이 터졌다.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골지역 왼쪽에서 가운데로 공을 찔러주자, 기다렸다는 듯 황의조가 골을 성공시켰다. 예선 3경기에서 4골을 폭발시킨 황의조의 탁월한 골결정력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이어 후반 10분에는 이승우가 아크 지역으로 파고들며 수비 1명을 제치고 멋진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그것으로 승부의 추가 한국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23일 저녁(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무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김학범(58) 감독이 이끄는 23살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21살 이하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이란을 맞아 황의조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2-0으로 승리하며 8강에 올랐다.

한국은 27일 저녁 6시(한국시각) 패트리엇 찬드랍하가 스타디움에서 ‘난적’ 우즈베키스탄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1월 중국 쿤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살 이하 챔피언십 결승에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누르고 우승한 강호다. 한국은 당시 4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한테 1-4로 졌고, 3~4위전에서는 카타르한테 0-1로 진바 있다. 그러나 이번엔 와일드 카드 3명이 추가돼 상황은 좀 다르다.

한겨레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16번)를 끌어안고 좋아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와일드 카드 황의조(26·감바 오사카)를 원톱, 이승우(20·엘로나 베로나)와 손흥민(26·토트넘)을 좌우 측면, 황인범(22·아산 무궁화)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하는 4-2-3-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승모(21·포항 스틸러스)와 장윤호(22·전북 현대)를 더블 볼란치로 내세웠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야(20·인천 유나이티드)-황현수(23·FC서울)-조유민(22·수원FC)-김문환(23·부산 아이파크)을 출전시켰고, 골키퍼 장갑은 와일드 카드 조현우(27·대구FC)가 끼게 했다.

이란은 골키퍼 빼고 어린 선수들이 선수들이었지만, 빠르고 공격은 매서웠다. 그러나 노련미와 개인기에서 한국이 다소 앞섰다. 한국은 전반 17분 만 18살 공격수 델피 유네스한테 슛을 허용해 실점위기를 맞았지만 공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한숨을 돌렸다. 이후 곧바로 반격에 들어가 황인범이 벌칙구역 왼쪽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을 작렬시켰는데, 아쉽게 왼쪽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다.

그러나 전후반 각각 1골씩 폭발시키는 등 우월한 공격력으로 아시아게임 2연패를 향해 중대고비를 넘겼다. 조현우는 후반 12분 부상을 당해 걸어나왔고,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나왔던 송범근(21·전북 현대)이 대타로 들어갔다. 이날 경기장에는 붉은 악마 유니폼을 입는 수천명의 응원단이 꽹과리와 북을 치고 “대~한민국” ”오~필승 코리아”를 외치며 뜨겁게 한국 선수들을 응원했다.

한편 박강서 감독의 베트남은 16강전에서 후반 43분 터진 극적인 결승골로 바레인을 1-0으로 잡고 8강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