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9일 10시 11분 KST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병역의무 이행 일자 연기할 수 있다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지역 현역병 입영 또는 사회복무요원 소집 등 병역의무이행 통지서를 받은 이들은 본인이 원할 경우 입영을 연기할 수 있게 됐다. 

병무청은 19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해 축산농가의 방역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하여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 복무를 늦출 수 있다고 밝혔다. 

병무청
병무청 로고

연기 대상은 본인 또는 가족이 축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가 발생하였거나 관련된 방역 활동 등을 직접 수행하거나 지원 활동하는 경우다. 

연기 신청은 병무민원상담소나 전국 지방병무청 고객지원과에 전화 또는 병무청 홈페이지 민원 포털, 병무청 앱 민원서비스에서 할 수 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이날 ”이러한 조치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와 방역 활동 등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이후 18일 연천에서도 발생 사실이 확인됐다.

뉴스1
방역차량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이들 지역 내 양돈 농가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를 향후 3주로 연장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