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4일 09시 39분 KST

민주당 사상구청장 예비후보가 길거리에서 '현행범' 체포된 이유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출신의 강성권씨는 단수 공천을 통해 부산 사상구청장의 더불어민주당 최종 후보 확정을 앞두고 있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사상구청장 예비후보 강성권씨(47)가 어제(23일) 오후 11시 35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아파트 앞 길거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출신의 강씨는 단수 공천을 통해 부산 사상구청장의 더불어민주당 최종 후보 확정을 앞두고 있었던 상황.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씨는 이날 만취 상태에서 수행하는 여자 비서와 말다툼을 벌였으며 그 과정에서 비서의 뺨을 1차례 때리고 멱살을 잡아 옷을 찍는 등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진다.

비서는 폭행을 당한 지 2분 만에 경찰에 신고했고, 7분여 만에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

현재 강씨는 변호사 입회하에 진술하겠다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폭행을 당한 비서는 구두 진술 과정에서 ‘위력에 의한 성폭행을 당했다’고도 주장해, 현재 해바라기센터에 인계돼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다.

한편, 민주당은 24일 오전 강씨를 제명하고 후보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뉴스1에 따르면, 추미애 대표는 강씨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당 윤리심판원에 즉각 제명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후보 자격도 박탈하고, 해당 지역에 대한 재공모를 받을 것을 당에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