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1일 10시 23분 KST

애리조나와 위스콘신주도 조 바이든의 승리를 인증했다

트럼프 측의 대선불복 시도가 무위로 끝나가고 있다.

ANDREW CABALLERO-REYNOLD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수감사절을 맞아 백악관에서 해외주둔 미군들과 화상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년 11월26일. 

미국 애리조나주와 위스콘신주가 차례로 민주당 조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인증했다. 소송을 통해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가 아무런 소득 없이 끝나가고 있다.

애리조나주 주지사 덕 듀시(공화당)과 주무장관 케이티 홉스(민주당)는 11월31일 바이든의 애리조나주 승리를 인증했다. 일부 재검표를 마친 위스콘신주도 1일 바이든의 승리를 공식 확인했다. 

각 주 정부가 대선 개표 결과를 인증하는 이 행정적 절차는 보통 여론의 큰 주목 없이 진행된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대선불복 소송전에 돌입하면서 각 주의 개표 결과 인증 작업에 관심이 쏠려왔다.

ASSOCIATED PRESS
애리조나주 주무장관 케이티 홉스(왼쪽)가 지켜보는 가운데 덕 듀시 주지사가 11월3일에 치러진 선거 결과를 인증하는 문서에 서명하고 있다. 피닉스, 애리조나주. 2020년 11월30일.

 

″애리조나주는 선거를 잘 치렀습니다. (선거) 시스템은 튼튼합니다.” 듀시 애리조나 주지사가 선거 결과를 인증하는 문서에 서명하면서 말했다.

홉스 주무장관은 ”셀 수 없는 근거 없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거가 ”애리조나주 법률과 선거 절차에 따라 투명하고 정확하고 공정하게 실시”됐다고 강조했다.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은 트럼프를 1만457표(0.3%p)차로 따돌렸다. 이곳에서 민주당 대선후보가 승리한 건 1996년 빌 클린턴 이후 24년 만이다. 그 전의 기록을 찾으려면 1948년 해리 트루먼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할 만큼 애리조나주는 전통적으로 보수 공화당의 텃밭이었다. 

Mark Makela via Getty Image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2021년 1월20일에 취임할 예정이다.

 

위스콘신주는 카운티 두 곳에서 실시된 재검표 끝에 선거 결과를 인증했다. 트럼프 측이 300만달러(약 33억원)를 부담해 실시된 재검표에서는 바이든의 표가 오히려 74표 더 늘어났다.

토니 에버스 주지사(민주당)는 ”안전하고 공정하고 효율적인 선거”를 위해 맡은 바 역할을 수행한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오늘 저는 11월3일 선거를 인증하는 저의 직무를 수행했습니다.”

바이든은 위스콘신에서 약 2만표(0.6%p)차로 승리했다. ”결과에 영향을 끼친 광범위한 조작이 있었다는 주장에는 그 어떠한 근거도 없다.” 위스콘신주 법무장관 조쉬 카울이 밝혔다.  

미국 선거제도에 따르면, 각 주는 정해진 시한까지 대선 결과를 인증해야 한다. 이어 각 주의 선거인단들은 12월14일에 모여 정해진 결과에 따라 투표로 대통령 당선자를 공식 선출하게 된다. 이 결과는 의회로 보내져 승인을 받는다.

트럼프 측은 주요 경합주에서 줄줄이 소송을 냈지만 선거 결과를 뒤집는 데 성공한 곳은 단 주도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패배를 인정하기를 거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