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0월 26일 14시 46분 KST

추미애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작심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법무부는 검찰총장의 보수언론사 사주 회동에 관해 감찰 중이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6일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6일 국정감사에 출석,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근 작심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앞서 윤석열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라임자산운용 수사에 자신이 배제된 것에 관해 ”중상모략은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였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고,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미애 장관과 대립각을 세웠다. 여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퇴진론’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기를 지키라는 말을 들었다”며 자리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도 명백히 밝혔다.

 

추미애 ”윤 총장 발언 선 넘었다”

추미애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종합감사에 참석해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국감 발언에 관해 ”정치적인 중립성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 넘는 발언이었다”면서 ”검찰 지휘감독권자로서 이 자리를 빌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부하 발언‘에 관해서는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면서도 ”검찰은 검사사무에 대해 검찰청을 두어 관장하는 것이고, 법무부 장관은 전반을 지휘감독하는 정부위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추 장관은 윤석열 총장이 대통령의 메시지를 언급한 것에 관해 ”제가 대통령을 비교적 잘 안다.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성품이 아니다”라며 ”이런 자리에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덧붙였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법무부에서 윤 총장 행적 감찰 중”

이날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행적에 관해 감찰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도 언급했다.

추 장관은 먼저 라임자산운용 사태 수사와 관련해 ”고액의 향응을 받은 검사가 이 사건 수사팀장으로 투입돼 복도에서 마주쳤다는 게 감찰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며 ”총장이 상당 부분을 몰랐다고 부인한 게 새로운 사실로 드러났다. 감찰을 통해 확인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자산운용 수사의뢰 사건이 무혐의 처분된 것에 대해서도 ”감찰을 통해 검토해볼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법무부에서 윤 총장과 보수 언론사 사주들 간 만남에 관련해 감찰이 진행 중인 사실도 밝혔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이) 방상훈 회장이나 홍석현 회장을 만났다는 것이 확인이 되지 않는다”고 질의하자 추 장관은 ”현재 감찰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드리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추미애-윤석열 중 양자택일해야”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이 한 치 양보없이 다투고 있는 초유의 사태에 관해 야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분이 보고 느끼셨듯이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화해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며 ”지도자는 혼선을 방치하면 안 된다. 혼선의 방치가 어떤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지만, 결국은 문 대통령의 무능과 리더십의 한계로 귀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장희빈과 인현왕후를 한 지붕 아래 두는 건 위선이며 가능하지도 않다”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 추미애와 윤석열 중에서 양자택일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임수 에디터: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