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4일 1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4일 18시 18분 KST

“활은 못 쏴도 정신력 있어야 한다" '도쿄 올림픽 첫 금메달' 양궁 대표팀 김제덕이 5년 전 '영재발굴단'에서 한 말

13살 양궁신동으로 출연했다.

Youtube/뉴스1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

양궁대표팀 김제덕(17)과 안산(20)이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가운데 김제덕 선수가 출연했던 ‘영재발굴단’ 영상이 다시금 화제 됐다.

리우올림픽이 열렸던 2016년 김제덕은 SBS ‘영재발굴단’에 양궁신동으로 출연했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그는 뛰어난 양궁 실력과 정신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13살 김제덕은 ‘영재발굴단’ 인터뷰에서 “중요한 건 멘탈이다. 활은 못 쏴도 정신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대표를 보면 초등학생 때 못 쏴도 중학교, 고등학교 때는 메달을 딴다. 제가 봤을 때 정신력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Youtube
SBS '영재발굴단' 출연 당시

당시 김제덕은 중국 여자 양궁 기대주 안취시안(당시 17세)과 대결을 벌여 마지막 1발로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그는 경기를 마치고 “긴장했는데 선생님이 하라는 대로 했다”며 “이번 경기 때는 자신감 있게 활을 마지막까지 밀어주는 게 좋았던 것 같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뉴스1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 결승전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김제덕,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우승,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