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1일 15시 43분 KST

양궁장에서 날아온 화살이 차량 문을 뚫었고 차주는 하마터면 화살에 맞을 뻔했다

100m쯤 떨어진 차량 뒷문을 뚫고 유아용 카시트에 꽂힌 화살

뉴스1/제보자 제공
지난 10일 오후 3시50분께 전북 전주의 한 양궁연습장에서 날아든 화살이 SUV차량을 관통했다

양궁장에서 날아온 화살이 주차장에 서 있던 차량 문을 뚫고 유아용 카시트에 박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전북 전주의 한 양궁장에서 날아온 화살이 100m쯤 떨어진 주차장에 세워둔 SUV 차량에 박혔다. 화살은 차량 뒷문을 뚫고 유아용 카시트에 꽂혔는데, 다행히 사고 당시 차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차주 A씨는 당시 동료와 담소를 나누다 ‘퉁’ 소리에 놀라서 돌아봤다가 차에 화살이 박힌 것을 발견했다.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평소 A씨가 차량을 정비하던 곳으로, 이에 대해 A씨는 ”하필 그날 차량 정비할 게 있었는데 퇴근 시간이 되어서 안 했다”며 ”만약 작업 중이었다면 제가 맞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A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에 대해 ”고의가 없는 행동”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양궁선수들이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연습하던 중 오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양궁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북양궁협회 관계자도 이와 관련해 ”현재는 피해자 측과 합의했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전주시시설관리공단에 요청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