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7일 11시 09분 KST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1위는 ‘아크로’다

20~30대 연령대에서는 '디에이치'가 1위다

올해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에서 ‘아크로’가 선호하는 고급 아파트 1위로 꼽혔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지난 5월 6일~13일 전국 20~50대 7,161명을 대상으로 ‘2020년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1.1%가 대림산업의 ‘아크로’를 선택했다.

이어 현대건설의 ‘디에이치’가 29.9%로 2위를 기록했으며 롯데건설의 르엘(22.4%)이 3위,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16.6%)이 4위를 차지했다.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1위를 차지한 아크로는 국내 최고가 단지로 꼽히는 서울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를 비롯해 성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흑석 ‘아크로리버하임’ 등 서울에서 신흥 부촌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지역에 랜드마크 프리미엄 아파트를 지으며 하이엔드 브랜드로 차별화에 성공했다.

아크로리버파크는 지난해 전용면적 84㎡가 3.3㎡당 1억 원에 거래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최초로 ‘평당 1억원’ 시대를 연 아파트로 화제가 됐다. 이는 전국 부동산 시장에 아크로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는 게 다방의 분석이다.

연령대별로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한 답변이 달랐는데 40~50대 연령층은 아크로 브랜드(36.7%)를 1위로 꼽았지만 20~30대 연령대에서는 디에이치(31.6%)를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방

‘아파트를 선택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에 전 연령층에서 ‘브랜드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답변이 약 40%로 높게 나타났다. 20~30대 연령층에서는 아파트를 볼 때 ‘디자인·인테리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답변(11.9%) 2위, 자재·시공품질(10.8%) 3위, 가격상승 기대감(10.0%)이 4위를 기록했다. 반면에 40~50 나이대에서는 가격상승 기대감(14%)이 2위, 자재·시공품질(12.1) 3위, 디자인·인테리어(11.1%)가 4위를 차지했다.

다방

다방 관계자는 ”지난해 강남 지역 프리미엄 아파트가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높아졌고,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 역시 조금씩 다른 양상을 보였다”라며 ”최근 30대가 서울 아파트 시장 주축으로 떠오른 만큼 아파트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브랜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디에이치 아너힐즈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