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1일 17시 25분 KST

경기도 부천에서도 입주민 폭언에 시달리던 아파트 관리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뉴스1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입주민의 폭언과 폭행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최희석씨 사건에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부천에서도 입주민 갑질로 인한 비극이 발생했다.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아파트 관리소장으로 일했던 60대 여성 A씨는 지난달 29일 아파트 옥상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유족과 지인들은 A씨가 아파트 배관 공사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로부터 폭언에 시달렸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모욕이라든가 업무방해 같은 여러가지 사건들을 통해서 굉장히 스스로 추스를 수 없는 극한 상황에 빠져 계셨던 것 같습니다.”

-유가족

″‘너는 뭐 하는 거냐, 소장이 여기서 제일 나쁘다’ 이런 식으로…열흘 이상을 못 드셨어요. 드시면 계속 토하시고…”

-A씨 지인

A씨의 업무 수첩에는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는 메모가 발견됐다. 수첩에는 공갈협박죄, 2차 피해, 위협, 갑질 등 업무와는 다소 연관성이 떨어지는 표현들이 빼곡히 적혀 있다.

A씨는 이 글을 남긴 다음 날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TV
관리소장 A씨의 업무 수첩.

민원을 제기했던 일부 주민들은 배관 공사 업체와 시기 선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A씨의 사망에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을 조사 중이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