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2월 02일 1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2월 02일 17시 16분 KST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8층에서 창틀 교체를 하던 작업자가 추락사했다

안전로프 등의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작업자들이 작업하던 집 주변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고병찬 기자

2일 서울의 한 아파트 8층에서 창틀 교체작업을 하던 남성 2명이 떨어져 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한 아파트 8층에서 창틀 교체작업을 하던 30대 남성 ㄱ씨와 40대 남성 ㄴ씨가 추락해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는 아파트 한 가구의 내부 인테리어 공사 중에 일어났다. 이날 ㄱ·ㄴ씨는 베란다 창틀과 섀시를 교체 작업을 했다. 아파트 실내에 있던 ㄱ·ㄴ씨는 미리 제작한 새 창틀을 권양기(체인 등으로 무거운 물품을 끌어올리거나 내리는 장비)로 끌어올렸는데, 권양기가 설치돼 있던 베란다 난간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붕괴하면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ㄱ·ㄴ씨가 끌어올린 창틀을 붙잡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ㄱ·ㄴ씨는 안전로프 등의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안전 설비 등에 미비점이 확인되면 현장 책임자 등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이우연 고병찬 기자 azar@hani.co.kr